default_setNet1_2

진돗개 전도왕 관련 기사 댓글을 손대지 않겠습니다

기사승인 2019.06.25  04:36:39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방적으로 댓글 삭제한 건 사과드립니다

기독교포털뉴스는 ‘진돗개전도왕’의 댓글을 일괄 삭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후에도 댓글이 계속 달리고 있습니다. 내용인즉슨 김종한 목사와 박병선 장로간에 토론이 진행되지만 독자들에게 정확한 상황파악과 사건의 진위가 제대로 전달되려면 댓글은 존재해야 한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이 의견을 반영해 기독교포털뉴스는 이후에 진돗개전도왕에 대한 댓글이 달리면 손을 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댓글로 인해 명예훼손으로 인한 고소 등 법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댓글 작성자는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에 대해서는 댓글을 단 본인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다만 6월 17일에 댓글을 단 분들에게 양해없이 일방적으로 삭제한 점에 대해서는 사과드립니다. 

기독교포털뉴스 kportaln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포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