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文캠프에 "사이비종교 피해 막아달라" 호소

기사승인 2017.05.10  12:13:26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천지 피해 부모들, '종교실명제ㆍ사기포교 금지ㆍ피해보상법 입법' 촉구

어버이날, 사이비 종교집단인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에 자녀를 빼앗긴 부모들에게는 더욱 가슴 아픈 날이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가족들과 함께 어버이날을 보냈던 자녀들이 신천지 사이비 종교집단에 빠져 집으로 돌아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사이비종교에 빠져 가출한 자녀들을 만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하며 종교실명제와 사기포교 금지, 피해보상법 등의 법안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캠프 관계자에게 '종교실명제와 사기포교 금지, 피해보상법' 등의 법안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했다.ⓒ데일리굿뉴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홍연호, 이하 전국 신피연)는 8일 서울시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앞에서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문재인 후보 캠프 관계자에게 '문재인 대통령 후보님께'란 제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날 전국 신피연이 문재인 후보 측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지난 6일 문재인 후보가 홍대 앞에서 프리허그 행사를 진행하던 당시 거리 서명운동을 진행하던 신피연 회원들과 만난 것이 계기가 됐다.

전국 신피연 신강식 총무는 "우리 대한민국은 작년 가을부터 지금까지 문선명, 박태선, 유병언, 이만희 등의 종교사기집단의 폐악으로 사회적 혼란과 가출, 학업포기, 이혼조장 등의 가정파탄을 수 없이 겪고 있다"며 "모든 국민들이 잠재적 피해자들인 만큼 유사 종교 수사와 피해방지법 제정에 힘써 달라"고 주장했다.

전국 신피연은 이날 문재인 후보 캠프 측에 사이비 종교의 피해를 막기 위해 종교실명제와 사기포교 금지, 피해보상법의 입법을 촉구했다.

▲종교실명제는 개인이나 단체가 포교활동의 일환으로 모임이나 교육문화 활동을 기획·진행할 경우 어떤 종교단체에 소속됐는지 명확히 밝힐 수 있도록 제한하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사기포교 금지는 종교실명제의 구체적 적용 법안으로, 의도적으로 포교활동의 목적 의도를 숨기거나 속이고 포교한 경우 일정 금액의 벌금형을 내려야 한다는 법안이다. ▲피해보상법은 자신이 유사종교의 교리에 속아 사이비 종교 활동을 했다가 금전적·물적·심적 손해를 당한 경우 이를 청구해 돌려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날 시위에서는 신천지에 빠진 자녀를 둔 부모들의 눈물 어린 호소도 이어졌다. 두 딸이 신천지에 빠졌다는 한 어머니는 "신천지 피해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국가적인 해결책이 있어야 한다"며 "차기 대통령이 사이비·이단의 횡포를 막기 위한 법안을 꼭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사이비 종교집단의 피해가 사라져 행복한 사회, 행복한 가정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신피연 회원들은 이날 "사이비 폭력집단 신천지 수사를 촉구하라", "가출·이혼 조장하는 종교사기집단 신천지를 처벌하라"라고 강력 촉구했다.

   
▲ 전국 신피연 회원들은 "사이비 폭력집단 신천지 수사를 촉구하라", "가출·이혼 조장하는 종교사기집단 신천지를 처벌하라"고 외쳤다.ⓒ데일리굿뉴스

데일리굿뉴스 2017년 5월 8일자 기사입니다(기사 원문 바로가기)

 

데일리굿뉴스 www.goodnews1.com

<저작권자 © 기독교포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