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예수가 여기 계시다” “생명의 부활 민족의 희망”

기사승인 2017.04.17  11:09:10

공유
default_news_ad1

- 부활절연합예배… 안산에선 세월호 가족들과 함께, 서울에선 교단들이 함께

2017년 부활절연합예배가 같은 시간, 서울의 한 대형교회와 안산의 세월호분향소 옆 야외공연장서 각각 진행됐다.
 

   
▲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진행된 부활절 연합예배

2017년 부활주일이자 세월호 참사 3주기이기도 한 4월 16일 오후 4시, ‘세월호 참사 3년 기억식’이 열린 경기도 안산시의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 옆에 자리한 화랑유원지 야외공연장에서는 ‘4.16가족들과 함께 하는 부활절 연합예배’가 있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고난받는이들과함께하는부활절연합예배준비위원회·(사)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 공동 주관한 ‘4.16가족들과 함께 하는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NCCK회원교단의 교단장들을 비롯해 기독교인 3천여 명이 세월호 가족들과 함께했다.

예배 장소인 강단으로 오르는 계단은 흰 천으로 덮였고 그 위에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작은 나무 십자가 304개가 가지런히 놓였으며, 한 가운데에는 미수습자의 조속한 귀환을 염원하는 9개의 십자가가 노란 리본 안에 감싸인 모습으로 자리해 시선을 모았다.

예배는 세월호 가족들과 시민들로 구성된 4.16합창단의 찬양과 홍보연 목사(맑은샘교회)의 설교, 성만찬예식, 암브로시오스 대주교(NCCK회장)의 축도, 십자가행진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과거 대형교회나 유명한 목사가 맡아 온 설교가 올해에는 여성인, 맑은샘교회의 홍보연 목사(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부원장)가 맡아 관심을 모았다.

홍 목사는 “부활하신 예수님은 무덤이 아닌 갈릴리, 죽음이 아닌 삶속에 계신다”면서 “갈릴리, 고통과 상실의 한복판에 ‘함께’ 있는 곳에서 우리는 함께 부활의 삶을 살아가야 한다”고 설교했다. 예배 후 참석자들은 십자가와 노란리본을 앞세우고,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려고 기다리는 시민들의 행렬이 수 백 미터 형성된 합동분향소까지 행진했다. 이날 드려진 부활절 헌금은 416가족협의회와 미수습자가족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 서울 명성교회에서 열린 부활절 연합예배

같은 시각, 서울 명성교회에서는 한국교회의 교단들이 참여하는 ‘2017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가 2만여 성도들이 본당과 부속 건물들을 메운 가운데 '생명의 부활 민족의 희망(요 8:12)'이라는 주제로 드려졌다. 김선규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의 인도로 진행된 예배는 이성희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의 대회사,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의 환영사, 여성삼 목사(기성 총회장)의 기도, 연합찬양대의 찬양 및 이영훈 목사(기하성 총회장)의 설교 순으로 진행됐다.
이영훈 목사는 ‘절망에 처한 자와 동행하시는 예수님’이라는 제목으로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 이후 엠마오로 향하던 두 제자가 새 힘을 얻어 부활의 주님을 증거했듯이 우리도 꿈과 희망을 갖고 내일을 향해 나아가자”고 설교했다.

이 목사는 또 “이제 세월호도 올라왔다”면서 “고난 중에 함께하신 예수님께서 이제 부활의 예수님으로 그들을 만나 주실 것이고, 눈물의 기도가 헛되지 않게 하시기에, 내일을 바라보고 꿈과 희망을 갖고 나아가자"고 설교했다.

예배 후 진행된 특별기도 시간에는 △최칠용 목사(예장합신 총회장)이 ‘대한민국이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가 되도록’ △권오륜 목사(기장 총회장)가 ‘남북의 화해와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하여’ △김명희 목사(예장보수개혁 총회장)이 ‘고통 중에 있는 이웃들을 위하여’ △신조광 목사(그교협 회장)이 ‘한국교회의 연합을 위하여’ 기도했다.

한편 이날 새벽 경기도 군포시 군포제일교회(권태진 목사)에서는 한국교회연합이 주최한 ‘2017 부활절새벽연합예배’가 열렸다. 박위근(서울 염천교회 원로) 목사가 ‘부활신앙’이란 제목으로 설교했고, 참석자들은 평화통일과 섬김, 위로와 회복을 위해 기도했다.
뉴스앤넷 2017년 4월 17일자 기사입니다

뉴스앤넷 이병왕 기자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기독교포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