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앙기독초 개교 20주년, 가을날의 추억

기사승인 2014.10.10  20:57:29

공유
default_news_ad1

- 기독학교의 씨앗··· 김요셉 목사 “학생들, 부흥의 도화선 될 것”

수원의 명물, 가정·교회·학교가 함께하는 중앙기독초등학교(중기초, 설립자 김장환 목사)가 개교 20주년을 맞아 중앙축제를 열었다. 

   
 

장애·비장애인이 함께 수업하는 통합교육, 기독교세계관 교육, 선진적 교육 시스템으로 유명한 중기초가 이날만큼은 시골 장터같았다.

   
 

10월의 가을 하늘을 배경으로 운동장에는 만국기가 펄럭였다. 천막이 늘어선 그늘 밑에서 학부형들은 만물상을 방불할 만큼 많은 물품과 식품을 펼치며 중앙축제에 참석한 손님들을 끌기에 여념이 없었다.

   
 

학부형들의 손을 거쳐 떡볶이, 만두, 잔치 국수, 짜장 소스, 빈대떡이 만들어졌다. 아직 뜨거운 햇볕. 빈대떡을 지피는 불이 뜨끈뜨끈해도 시종 학부형들의 얼굴에선 미소가 피어났다.

   
 
   
 

옷가지를 보는 학부형들의 가방에선 ‘봉투’가 열리기 시작했다.

   
 

경매도 있었다. 누군가 200만원 상당의 구찌 가방을 경매 용품으로 내놨다. 결국 현장가 30만원에 낙찰.

   
 

재래시장이라면 빠질 수 없는 솜사탕에 아이들은 마냥 행복하다. 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맛난 음식을 찾았다. 추억 만들기가 한창이다.

   
 

   
 
바깥은 시골장터지만 각 교실은 아이들의 다양한 놀이 장소로 변신했다. 레고, 그림, 블록놀이, 네일아트, 페이스페인팅, 머리방도 있었다. 머리를 말고 있는 아이가 신기한 듯 거울을 보고 있다.

   
 

   
 

   
 
   
 
   
 
   
 
체육관에선 마이클 조던을 꿈꾸는 초등학교 남자 아이들의 슈팅대회가 한창이다.
   
 

여자 아이들은 단체 줄넘기가 재밌나 보다. 뛰면서도 브이 사인을 할 정도로 줄넘기가 익숙한 아이들이다. 트렘벌린(일명 방방이), 다트게임, 투호던지기도 있었다.

   
 
   
 

   
 
   
 
학교 앞 인조잔디 운동장에선 물 풍선 던지기를 했다. 투구를 한 후 올린 초등학생의 다리 각도가 영락없는 SK 야구선수 김광현이다.
   
 

   
 
물풍선 차례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줄을 지어 있다. 물총쏘기도 인기다.
   
 

학교 위에선 마치 광야를 지나던 이스라엘 백성에게 그늘을 만들어 주던 구름기둥처럼, 흰 구름이 피어오르고 있었다.

   
 
김요셉 목사(중앙기독초등학교 교목)는 “우리는 개교한 지 20년이 지나는 동안 인간의 생각을 뛰어넘어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봤다”며 “사람들은 국가적 문제와 한국교회의 감소를 걱정하지만 우리는 많은 어려움 가운데도 새순의 역사를 일으키는 성령님을 늘 바라보고 소망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목사는 “10년 후 30주년이 되면 중앙기독초등학교 출신들이 기성세대가 되는 때”라며 “이들이 하나님 나라의 세계관을 갖고 한국교회와 대한민국과 전세계에 영향을 끼치는 귀한 인재들이 되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김 목사는 “가을에 무르익은 밤송이들이 풍년을 이루듯 30주년에는 각계각층에서 익어가는 하나님의 일꾼들이 맺는 열매를 보게 될 것을 믿는다”며 “하나님께서 우리 학생들을 부흥의 도화선으로 삼아주실 것이다”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중앙기독유치원장 트루디 김 여사는 “20주년 개교 기념 축제를 통해 거둔 수익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캐노피 조성, 수익금의 십일조는 필리핀한국아카데미, 카자흐스탄 텐샨, 요르단 위트먼 학교를 돕는 데 사용된다”며 “하나님께서 우리 마음과 기도와 물질을 사용하셔서 우리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행하실 것이다”고 말했다.

개교 20주년을 맞은 중앙기독초등학교는 수원 원천동 일대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던 1994년 설립했다. 지금 이 주변은 1천300만㎥(약 341만 평)의 광교 신도시를 비롯, 흥덕지구, 수원 영통 등이 인접한,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로 통한다. 

수원 중앙기독초등학교는 미국의 ‘장애인 건축기준’에 맞춰 장애아들이 홀로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학생 정원의 10%를 장애아로 선발, 비장애아들과 통합교육을 시키고 있어 어려서부터 아이들이 서로 도우며 사는 방법을 익히고 있다. 학교의 목표는 △기독교교육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온전한 제자로 키운다 △협동교육을 통해 관계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배움의 공동체를 이루어간다 △창의성교육을 통해 하나님께서 주신 은사를 발견하며 생각하는 힘을 키운다이다.

정윤석 unique44@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포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