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나같은 죄인 살리신" ··· 할머니의 기도

기사승인 2012.11.07  18:41:43

공유
default_news_ad1

   
 
병원 복도에서 조용히 말씀 읽고 찬양을 펴놓고 기도를 하고 계시던 할머니가 생각납니다.
하루종일 농사일을 하고 저녁때 할아버지 병간호를 하러 오신 것 같았습니다.
405장 찬송 "나같은 죄인 살리신" 맨 위에 할머니께서 삐뚤삐뚤한 글씨로
"여호와는 나의 목자십니다"라고 써놓으셨습니다.
사진 재능기부: 하나님의 사진가 손우진

기독교포털뉴스 webmaster@kportal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포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